노조소개

  • HOME
  • 노조소개
  • 노조 역사

노조 역사

    • 우리 KB손해보험노동조합은 1986년 5월 28일, 31명의발기인으로 범한화재해상보험노동조합설림 총회를 개최하여 박이준초대위원장이 선출되었다. 이후 조합원탈퇴압력, 집행간부에 대한 부당한 인사조치, 노조홍보물 강제회수등의 부당노동행위에 대한 투쟁을 전개하였다. 또한 일방적으로 삭감된 급여의 원상회복, 조합사무실 확보, 전임자 인정, 단체협약체결 등을 요구하며 조합원 농성등 초창기 노조설립 당시의 열악한 조건속에서 굳건히 노조사수투쟁을 전개하였다.
    • 86.12.31 이상재 당시 쟁의부장이 부당해고되는 사태가 발생하였다. 이에 노조 간부단의 농성과 단식투쟁, 당시 상급단체였던 금융노련 동지들의 동조농성등이 신문 기사화되고 사회문제가 되어 결국 87년 4월 1일자로 복직을 쟁취하게 되었다. 이처럼 험난한 초창기 노조활동은 이후 KB손해보험노조가 강고하고 조합원 중심으로 설 수 있는 밑거름이 된 것이다.
    • 우리 노조는 88년 8월 현재 사무노련의 전신인 전국사무금융노동조합이 한국노총으로부터 독립하여 합법연맹을 쟁취하기까지 가장 적극적인 역할을 하였으며, 이를 통해 우리 연맹은 한국노총으로부터 독립된 최초의 합법연맹이라는 자랑스런 역사를 갖게 되었다. 이는 95년 2월, 노총소속의 보험노련과 통합하여 6만 조합원의 사무노련으로 출범하는 민주노총에 가입하였다.
    • 89년 2대 이상재위원장이 선출되어 불안한 노사관계를 안정시키고 조합원 일상활동으로 전국동시지부총회 및 분임토의구조를 정차시켰다.
    • 92년 3대 이원거위원장은 지부조직 강화, 사무노련과 보험노련의 통합, 최초의 손노협 공동교섭, 지방 권역조직 정착 및 비정규직 해결의 실마리를 풀었다.
    • 오승섭 제4대 위원장은 촉탁여직원 정식화, 연봉제 영업소장제도 철폐 및 정식화, 업무상 재해범위확대 등 많은 현안문제를 해결하고, 96년에는 전직원이 충주 호반에 모여 '노동조합 창립 10주년 및 도약 2005을 위한 한마음 대축제'를 성대하게 치루며 우리 직장과 노조에 대한 자부심을 고양하는 기회가 되었다.
    • 제5대 김효웅 위원장은 IMF구제금융이라는 사상 초유의 난관을 경영지표 분석, 정책개발과 경영참여로 노조활동을 강화하였으며, 특히 '돌파 IMF운동'을 통해 노동조합 운동의 새지평을 열었다.
    • 제6대 정석희 위원장은 강하고 선명한 노동조합 재건과 꿈과 희망이 있는 새로운 조직문화 건설을 모토로 민주적 우리사주조합의 제도화를 이루어 투명하고 합리적인 회사경영을 위한 노력의 발판을 가지고, 한마음 대축제를 2차로 개최하여 단합과 도약의 계기를 이루었다.
    • 제7대 강윤명 위원장은 급변하는 노동환경을 극복하고 참여와 단결을 통해 직무안정 및 생존권보장을 최우선으로 도모하였다. 고용안정선언문, 주5일제도확입, OT시스템구축, 부총무 정식화, 영업소장 직무수당신설, 노동조합 창립20주년 희망대축제, 2006년 임단협 천막투쟁 등을 통해 강건하고 투명한 조직을 만들었다.
    • 제8대 국준호 위원장은 형식주의와 계층이기주의를 혁파하고 미래지향적인 정책과 조직 단결의 새 패러다임을 구축하여 조합원 개개인의 고용과 인격을 보호하고 분열의 위기를 넘어 강하고 단결된 노동조합을 만들었다.
    • 제9대 김필모 위원장은 신성한 노동의 가치가 정의롭게 실현되고 조합원의 인간적 존엄이 보장되는 사내민주주의 확립을 향해 매진하고, 강인한 단결력을 토대로 조합원의 복지증진과 정치적, 경제적, 사회적 지위향상과 항상 열려있고 소통하는 노동조합을 확립하기 위하여 조합원과 함께 한길을 걸었다.
    • 제10대 임남수 위원장은 '저녁이 있는 삶! 맘 편한 회사!'를 실현 하겠다는 목표로 출범하였으나 2013년 전 대주주 일가의 회사 매각 선언으로 조합은 모든 정규 일정을 중단하고 회사와 조합원을 지키는 투쟁을 전개하여 조합원의 고용 보장을 쟁취하고 회사가 안정적으로 경영될 수 있는 기반을 구죽하였다.
    • 제11대 박태완 위원장은 성과연봉제 도입을 저지하였으며, 소송없이 전직원에게 통상임금을 3년 소급하여 지급받았고, 한달 휴가제를 신설하였으며 PC ON/OFF 제도 시간단축을 통하여 직원들의 삶의 질을 개선하였다.
    • 제12대 김대성 위원장은 PC-OFF 시간 단축, 안식년 휴가 도입, 육아휴직 기간 확대 등 조합원들의 처우개선과 직무급제 직원들을 포함하는 조합원 범위 확대를 통해 노조의 성장과 발전에 기여하였다.